Background Image
오픈소스 이야기
2012.01.26 18:52

공생발전형 SW 생태계 구축 전략에 대한 단상

조회 수 2536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작년 10월말 ‘공생발전형 SW 생태계 구축 전략’이 발표되었다. 전략의 기본방향은 IT서비스는 대기업 중심의 시장질서에서 전문*중소기업 중심으로 전환하고, 패키지SW*임베디드SW는 대한민국 경제의 사활이 걸린 분야로 핵심경쟁력 제고에 주력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한 정책 부문으로 SW 공정거래 질서 확립, SW 기초체력 강화, SW 융합 활성화, 지속적 추진체계 확보 4개를 선정하고 총 11개의 정책 과제를 제시했다.

 

이 중 시장에 충격을 주었던 정책 과제가 소프트웨어 공정거래 질서 확립을 위한 전문*중소기업 참여 확대 및 감시기능 강화였다. 그 동안 대기업 SI 업체들이 계열사의 일감몰아주기에 의존하고 저가로 공공시장에 참여함으로써 소프트웨어 생태계를 왜곡하고 중소 SW 기업의 성장을 저해했다는 이유에서다. 구체적인 실천방안으로 소프트웨어산업진흥법 개정을 통해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소속 SI 기업의 공공시장 신규 참여를 전면 제한한다는 내용을 제시했으며, 법률 개정 전까지는 대기업 참여하한제 하한금액을 상향 적용하겠다는 것이다.

 

한국SW전문기업협회 등 패키지 SW 업계에서는 기자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환영의 목소리를 일관되게 내고 있으며, 반면 IT서비스 업계에서는 이번 정부 정책이 공생발전형 SW 생태계를 만들겠다는 본래의 취지와 달리 IT서비스 산업만 규제하는 꼴이 됐었다고 볼멘 소리를 하고 있다.

 

각 업계의 시장을 바라보는 프레임이 다르기 때문에 상반된 의견들이 나오고 있고 중요한 이슈임에는 분명하지만, 한편으로는 공생발전형 SW 생태계 구축 전략에 많은 내용을 포함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IT서비스 기업의 공공시장 신규 참여 제한에 대한 부분만 쟁점화가 되어 안타깝다. 특히 SW 대가기준 폐지에 따른 대안 논의는 아직 부족한 것 같으며, 패키지 SW의 유지보수 현실화도 많은 논의가 있었지만 아직 가시적인 대안을 찾지 못하고 있다.

 

아무튼 지식경제부는 12월말에 소프트웨어산업 진흥법 시행령 일부개정안을 입법예고 함으로써 매출 8천억원 이상 대기업은 40억에서 80억으로, 8천억원 미만 대기업은 20억에서 40억으로 참여하한제 금액을 2배 상향 조정하였다. 더불어 중견 SW 기업을 대기업으로 분류해 공공사업 참여를 제한하던 규제를 완화한다고 발표함으로써 60여개사가 대기업 분류에서 제외된다. 실로 가시적이고 순발력 있게 후속 조치를 추진하고 있다.

 

한편 아쉬운 점도 하나 있다. 공생발전형 SW 생태계 구축 전략에 공개SW에 대한 언급이 없다는 것이다. 공개SW는 아직 국내 산업 관점에서 보면 규모가 작다. 대한민국은 공개SW의 사용자로서의 역할만 있었을 뿐 생산자로서의 역할은 거의 미비한 실정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세계적인 추세를 보면 공개SW의 활용도는 계속 증가하고 있고, SW 산업 관점에서 그 중요성은 날로 커지고 있다. 이러한 세계적인 추세에 발을 맞추기 위해서는 사용 중심의 공유경제에서 생산과 비즈니스가 결부된 협업경제로 나아가야 한다. 협업경제로 가기 위해서는 우선 시장 형성이 중요한데, 특히 공공부문에서의 역할이 필요하다. 민간 영역에서는 IT 인프라에 대한 비용절감을 위해 적극적으로 공개SW 활용하고 있고 포털, 통신사, SMB 시장을 중심으로 많은 확산이 이루어지고 있다. 또한, 클라우드 컴퓨팅 시대가 도래함으로써 공개SW 활용도는 매우 높아가고 있다.

 

공공부문에서 공개SW를 활용함으로써 얻을 수 있는 이익은 우선 총소유비용(TCO)를 현저히 줄일 수 있다. 또한 특정 벤더에 종속(lock-in) 되어 있는 현재의 문제점을 타파하여 고객의 선택권을 강화할 수 있다. 특히 시스템SW 영역에 포함되어 있는 운영체제, DBMS, WEB/WAS서버는 제품의 성숙도가 높아졌기 때문에 미션 크리티컬한 응용에서도 충분히 활용할 수 있다.

 

정부통합전산센터에서는 올해를 정부 부문 공개 SW 확산의 원년으로 삼아 2016년까지 사용하는 SW의 약 40%를 공개SW 기반으로 전환활 계획이다. 또한 행정안전부의 지자체 온-나라시스템도 특정 제품에 종속되어 있다가 플랫폼 다변화를 추진했다. 즉, 고객의 선택권을 강화하고 예산을 절감할 수 있는 체계를 만든 것이다. 고무적인 현상이 아닐 수 없다.

 

공공부문에서 SI 업체가 공개SW를 제안할 경우 제안평가에 대한 가산점을 준다거나, 사용자 측면에서 예산 절감에 대한 강력한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등의 정책적 수단을 통해 선순환 소프트웨어 생태계를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software.jpg



 


  1. 클라우드와 리눅스, 그리고 마이크로소프트

    2014년 10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마이크로소프트 기자간담회에서 2월에 취임한 신임 CEO인 사티아 나델라(Satya Nadella)는 “Microsoft loves Linux”라는 메시지를 전달함으로써 시장에 충격을 주었습니다. 왜냐하면 전임 CEO인 스티브 발머(Steve Ballmer)는 리눅스를 “암(cancer)”적인 존재라는 표현으로 적대시 해왔고, 마이크로소프트 회사 자체가 독점(proprietary) 소프트웨어를 통해 엄청난 수익을 창출한 대표적인 기업이기 때문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CEO가 바뀌었을 뿐인데 어떻게 리눅스를 바라보는 회사의 입장이 180도 바뀌었을까요? 사티아 나델라 CEO의 설명을 들어보면 이미 마이크로소프트 애저(Azure) 플랫폼의 VM (Virtual Machine) 중에 약 20% 정도가 오픈소스 운영체제라는 것입니다. 따라서,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플랫폼을 확산시키기 위해서는 리눅스 사용자들을 수용할 수 밖에 없었던 것이며, 실질적으로 ‘마이크로 소프트의 밥줄은 윈도우가 아니다.’라는 기사를 확인해 보면, 2015년 4사분기 기준으로 매출 실적 1위는 클라우드 서버, 2위는 게임 부문, 3위 오피스, 4위 윈도우 순으로 나타납니다. (윈도우의 전체 매출 비중은 10%)...
    Date2017.09.06 Category시장 살펴보기 By정병주 Views342
    Read More
  2. 공생발전형 SW 생태계 구축 전략에 대한 단상

    작년 10월말 ‘공생발전형 SW 생태계 구축 전략’이 발표되었다. 전략의 기본방향은 IT서비스는 대기업 중심의 시장질서에서 전문*중소기업 중심으로 전환하고, 패키지SW*임베디드SW는 대한민국 경제의 사활이 걸린 분야로 핵심경쟁력 제고에 주력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한 정책 부문으로 SW 공정거래 질서 확립, SW 기초체력 강화, SW 융합 활성화, 지속적 추진체계 확보 4개를 선정하고 총 11개의 정책 과제를 제시했다. 이 중 시장에 충격을 주었던 정책 과제가 소프트웨어 공정거래 질서 확립을 위한 전문*중소기업 참여 확대 및 감시기능 강화였다. 그 동안 대기업 SI 업체들이 계열사의 일감몰아주기에 의존하고 저가로 공공시장에 참여함으로써 소프트웨어 생태계를 왜곡하고 중소 SW 기업의 성장을 저해했다는 이유에서다. 구체적인 실천방안으로 소프트웨어산업진흥법 개정을 통해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소속 SI 기업의 공공시장 신규 참여를 전면 제한한다는 내용을 제시했으며, 법률 개정 전까지는 대기업 참여하한제 하한금액을 상향 적용하겠다는 것이다. 한국SW전문기업협회 등 패키지 SW 업계에서는 기자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환영의 목소리를 일관되게 내고 있...
    Date2012.01.26 Category오픈소스 이야기 Byadmin Views25363
    Read More
  3. 인덱스, 아는 만큼 보인다!......DBMS 개발자가 전하는 인덱스 활용 노하우

    인덱스, 아는 만큼 보인다! DBMS 개발자가 전하는 인덱스 활용 노하우 고성능 서비스를 구축하기 위한 DB 쿼리 튜닝의 핵심은 인덱스를 얼마나 잘 활용하는가에 달려 있다. 지난 3년 동안 CUBRID를 NHN 내/외부 서비스에 적용하면서 의외로 많은 개발자들이 DB 인덱스에 대해 “잘” 알지 못하고 “잘” 활용하지 못한다는 것을 발견하였다. 본 기고문에서는 6월 30일에 출시된 CUBRID 2008 R4.0에 적용된 다양한 인덱스 기법을 중심으로 인덱스 구조와 인덱스 활용 노하우를 쉽게 설명하고자 한다. 단, MySQL, MS-SQL, Oracle 등 다른 DBMS에서도 이와 동일/유사한 인덱스 기법이 적용되어 있으므로 본 기고문에서 소개할 인덱스 활용 노하우가 CUBRID에 국한되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 * 본 게시글은 월간 마이크로소프트웨어 8월호에 게재된 내용의 원작입니다. 월간 마이크로소프트웨어에서는 약간 내용이 줄어서 게재된 관계로 본 게시글과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 강동완 | NHN Bu...
    Date2011.08.12 Category제품 여행 Byadmin Views33271
    Read More
  4. 죽지 않아야 한다. 날리지 말아야 한다. 빨라야 한다.

    무중단 서비스를 위한 DB 서버 이중화 구축 죽지 않아야 한다. 날리지 말아야 한다. 빨라야 한다. * 본 게시글은 월간 마이크로소프트웨어 7월호에 게재된 내용입니다. ---------------------------------------------------------------------------------------------------------------------------------------------------------------------------- 오보명 obm@nhn.com | NHN Business Platform 서비스 플랫폼 개발 센터에서 플랫폼 확산 업무 및 오픈소스 라이선스 컨설팅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4년 전 CUBRID라는 국산 DBMS와 인연을 맺은 이후, CUBRID 의 국내/해외 확산 업무를 담당하고 있으며 CUBRID 글로벌 커뮤니티 사이트(http://cubrid.org)를 운영하면서 전세계 개발자들과 소통하고 있다. ---------------------------------------------------------------------------------------------------------------------------------------------------------------------------- 2011년 6월 17일(금) 자정 00:00부터 오전 09:30분까지 국내 홈쇼핑 선두 업체의 쇼핑 사이트가 시스템 점검을 이유로 서비스 운영을 일시 중단했다. 해당 업체의 2010년 매출액과 ...
    Date2011.08.03 Category제품 여행 Byadmin Views49498
    Read More
  5. Update

    CUBRID BI 변경 뒷이야기

    CUBRID 2008 R4.0 Beta 출시에 맞춰 CUBRID BI (Brand Identity)가 변경되었습니다. BI를 변경하게 되었던 배경은 1) 글로벌 진출에 따른 차별화된 아이덴티티 확립, 2) 오픈소스의 친근한 이미지와 기업 솔루션의 전문적 이미지를 함께 추구할 수 있는 아이덴티티 확립, 3) 별도의 심볼을 제작하여 홈페이지, 사용자 커뮤니티, 제품 아이콘 등으로 아이덴티티를 확장 활용할 수 있는 필요성 3가지로 정리할 수 있습니다.   금년 2월부터 브랜드 디자인 컨셉에 대한 세부적인 논의가 시작되었고, CUBRID가 추구하는 컨셉을 “성능, 안정성, 기능 향상을 위해 끊임없이 진화하는 오픈소스 DBMS”로 정하고, 이를 위해 브랜드 심볼은 “도전, 진화, 성장, 혁신, 친근, 신선함”의 이미지를 제공하는 것으로 정리를 했습니다.   4월 초에 1차 작업으로 총 9개의 시안이 나왔으며, 이중 3개가 선별되어 한국/중국/루마니아로 구성된 CUBRID 커뮤니티 멤버들을 대상으로 선호도 조사가 진행되었습니다.     첫번째 로고는 “큐브(Cube)”와 “구조(Structure)”, 두번째는 “큐브(Cube, Data)”와 “연결(Bridge, Connect), 세번째는 “기하학(Geometry)”과 “무한(Infinite)”이라는 모티브를 기...
    Date2011.05.20 Category알려요~ By정병주 Views48451
    Read More
  6. Update

    NHN은 CUBRID를 얼마만큼 사용하고 있을까?

    지난 주 목요일 전자신문 정보통신면(7면) 좌상단에 “NHN, DBMS 국산 ‘큐브리드’로”라는 제목으로 기사가 크게 게재되었습니다(관련 기사 참조). 국내 최대 규모의 데이터베이스를 보유하고 있는 NHN이 네이버 서비스와 사내 인프라에 적용되는 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DBMS)을 모두 CUBRID로 교체한다는 내용으로 as-is와 to-be에 대해서 기술되어 있습니다. 기사 내용을 정리해 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As-is       - NHN은 3년 전부터 CUBRID DBMS를 적용하기 시작 -> 오픈소스 DBMS로 전환하기 전인 CUBRID 7.x 버전부터 사용     - 현재 네이버에서 제공하는 80여개의 서비스에 적용했음(NHN 전체 서비스의 30% 수준)     - DB 서버 수 기준으로 NHN 전체 서버 중 5~6%에 해당     - 적용 분야도 카페 덧글, 블로그 덧글 등 대용량 서비스를 포함한 핵심 분야   To-be       - DB 서버 수 기준으로 2011년 말까지 NHN 전체 서버의 약 30%에 CUBRID가 적용될 전망     - CUBRID DBMS 적용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향후 2~3년 안에 가능한 모든 DBMS를 CUBRID로 전환할 계획   2008년 11월 CUBRID가 오픈소스 DBMS로 전환되고 2년 3개월이 조금 넘은 시점인데 NHN의 주...
    Date2011.03.15 Category고객 적용사례 By정병주 Views29428
    Read More
  7. Update

    CUBRID vs. Oracle 총소유비용(TCO) 비교

    작년 말 CIO BIZ+ 기사를 통해 오라클이 서버용 SW 라이선스 정책을 수정했다는 내용을 확인하게 되었습니다.   내년부터 HP서버용 오라클 SW 가격 ‘2배’...썬은 50%↓   기사 내용의 요지는 스팍 프로세서의 라이선스 팩터(코어에 대한 라이선스 가중치)를 0.75에서 0.5로 내리고, HP 아이테니엄 프로세서(팩터 0.5)와 IBM 파워 프로세서(팩터 0.75)에 대한 팩터는 1로 조정을 함으로써 HP/IBM 서버 기반으로 Oracle DBMS를 구축할 경우 라이선스 비용이 증가하게 되었다는 것입니다(Oracle for HP는 100%, Oracle for IBM은 33% 가격 인상 효과). 반대로 SUN 서버 + Oracle 조합으로 구매하는 사용자는 DBMS 라이선스에 대한 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요.   IBM이야 자체적으로 DBMS 제품(DB2)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영향을 덜 받겠지만, HP는 상황이 달라지는 것 같습니다. 최근 코리아크레딧뷰로(KCB)가 유닉스 서버 가상화 및 통합 사업을 진행하면서 기존 HP 서버를 IBM 서버로 전면 교체하기로 결정을 했다고 합니다(관련 기사: HP 유닉스서버, 오라클 가격인상 직격탄 맞다). 반면 MS와의 협력을 강화하여 어플라이언스 4종을 발표하는 행보를 보이고 있고요(...
    Date2011.01.29 Category라이선스 고찰 By정병주 Views42696
    Read More
  8. CUBRID vs MySQL vs PstgreSQL 제품릴리스 시기 비교

    얼마 전 큐브리드가 제품 다운로드 10만건을 돌파했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지인으로부터 많은 격려와 축하를 받았다. 큐브리드가 한 일이라기 보다는 큐브리드를 사용하고 있는 사용자들이 축하를 받아야 하겠지만 어찌됐던 기쁜 일이 아닐 수 없다. 생각해 보면, 국산 소프트웨어로서 그것도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로서 일반 애플리케이션이나 솔루션이 아닌 DBMS라는 조금은 어렵고 제한적인 소프트웨어를 10만건씩 다운로드 했다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 이러한 결과가 가능할 수 있었던 것은 로그인없이 어느 누구나 제품을 다운로드 할 수 있도록 한 정책덕분도 있겠지만, 큐브리드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와의 연동으로 더 많은 사용자를 확보한 덕분이라고 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무료로 진행하는 큐브리드 교육뿐 아니라 실시간으로 제품에 대한 궁금증을 8시간안에 해결해 주는 온라인 기술지원도 있었기에 가능했을 것이다. 그러나 무엇보다 지속적인이고 주기적인 제품 업데이트가 없었다면 가능했을까? 이러한 주기적인 업데이트를 하기 위해 이미 해외를 중심으로 추후 버전에 포함되었으면 하는 기능과 성능에 대한 의견을 적극적...
    Date2010.12.22 By멜라니 Views29876
    Read More
  9. Update

    CUBRID 서비스 계약에 대한 이해 – 독립 소프트웨어 벤더(ISV)

    지난 달에 최종사용자(End-user)를 위한 CUBRID 서비스 계약에 대해 간략하게 살펴보았습니다. 금번에는 독립 소프트웨어 벤더(ISV: Independent Software Vendor)들이 CUBRID 기반으로 응용 소프트웨어(애플리케이션)를 개발/포팅하여 판매하는 경우에 대해서 설명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CUBRID는 오픈소스 DBMS이고, DBMS 엔진은 GPL v2 or higher, 인터페이스는 “BSD 라이선스”를 적용하고 있다는 것은 잘 알고 계실 것입니다. 여기서 인터페이스 함은 JDBC, PHP, ODBC, OLEDB, CCI (C Client Interface) 등을 의미하며, 일반적으로 DBMS 기반의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할 때 주로 사용합니다. 따라서, CUBRID는 ISV들이 애플리케이션 개발/포팅을 완료한 후 최종사용자를 대상으로 비즈니스를 전개할 때 애플리케이션 소스코드를 공개할 필요가 없으며, 이와 관련된 상세한 내용은 “차별화된 라이선스 정책, 큐브리드 OSS 라이선스 가이드”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첫번째 모델은 ISV가 큐브리드사 기술지원 서비스 계약 없이 자체적으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여 판매하는 방식입니다. 주로 소규모의 애플리케이션에 적합하며, 최종사용자에 대한 CUBRID 기술...
    Date2010.11.16 Category라이선스 고찰 By정병주 Views32953
    Read More
  10. Update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기반의 성공적인 비즈니스 모델

    11월 2일 지식경제부가 주최하고 정보통신산업진흥원, 한국공개SW활성화포럼, 한국공개소프트웨어협회에서 주관한 제2회 공개SW Day 행사에 참석을 했었습니다. 행사의 주요 일정으로 개발자 대회 시상식과 트레이닝 캠프가 진행되었으며, 오전에 카네기멜론대 실리콘밸리 캠퍼스에서 소프트웨어 매니지먼트 프랙티스를 가르치고 있는 Tony Wasserman 교수가 “Building a Business on Open Source Software”라는 주제로 해외초청 강연을 해 주셨습니다.   Wasserman 교수는 강연을 시작하기 전 본인의 노트북과 LCD 프로젝터 간 연결이 매끄럽지 못해 잠시 난관에 부딪쳤는데, 그 와중에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행사에서 윈도우 기반의 노트북으로 발표를 하는 것이 맞느냐?”라는 질문을 던져 청중들에게 웃음을 선사했습니다(Wasserman 교수는 리눅스 OS를 사용함). 총 11개의 비즈니스 모델에 대해서 발표를 해 주셨고, 대부분 일반적인 내용들이라 새로움 또는 신선함에 대한 욕구 충족은 되지 않았지만, 전반적으로 핵심 내용만 잘 기술되어 있어서 발표자료의 일부를 발췌해 보았습니다(영어 단어가 평이하여 번역하지 않음).   Subscription Model - User downloads softw...
    Date2010.11.13 Category오픈소스 이야기 By정병주 Views4245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Contact Cubrid

Tel. 070-4077-2110 / Email. contact_at_cubrid.com
Contact Sa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