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Image
  1. No Image

    CUBRID Inside, 첫 삽을 뜨다.

    2009년 1월 29일, 드디어 CUBRID Inside 를 성공리에(?) 마쳤습니다. 기획단계부터 행사 당일까지를 짤막하게 스케치 해 보고자 합니다. 방향 선정 "소스 구조 설명이라는 주제로 CUBRID Inside를 광고하면 사람들이 과연 얼마나 신청할까?" 하는 의문 때문에 기획 단계에서 난항을 겪었습니다. 특히나, nFORGE 사이트에서는 개발자들의 반응이 별로 보이지 않았기 때문에 오프라인 모임이 성공할지에 대한 두려움이 컸습니다. 다양한 논의 끝에 내부 세미나를 동영상으로 촬영하고 이를 공개하는 방향으로 추진하던 중, "CUBRID Inside는 밖에서 실제로 개발자를 만나는 행사여야 한다."는 기본 방침에 벗어난다 싶어 오프라인 모임을 하기로 확정하였습니다. 참가자 신청 참가 신청하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한 명도 관심을 보이지 않으면 어떡하지? 하는 걱정이 제일 컸습니다. 자전거를 처음 탈 때 시원한 바람을 느낄 수 있다는 설렘과 함께 넘어지면 다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이 드는 것처럼, CUBRID Inside를 처음 준비하면서 모든 결정에 설렘과 두려움이 교차하였지만, CUBRID 관련 오픈 소스 프로젝트에 참가하고 있는 개발자들에게 메일을 보내자마자, 참가 신청 메...
    Date2009.02.04 Category오픈소스 이야기 Bybrightest Views37902
    Read More
  2. 직장생활과 알파를 병행하기

    셀러던트(Saladent)라는 말을 들어본 적이 있으신지요? Salaryman과 Student가 합쳐진 신조어로서, 직장생활과 학업을 병행하는 사람을 의미하지요. 제가 바로 그 "셀러던트"입니다. 목표를 세우다. 첫애가 8개월 때까지만 해도 아이가 천재인 줄 알았죠. "천재의 인생은 버겁다던데, 내 그 짐을 같이 들어줄테니 우리 함께 세상을 바꿔보자!"고 남편과 함께 꿈도 꾸었습니다만 그 이후부터는 아이는 자신이 평범하다는 것을 보여주었고, 13개월 때는 여느 부모처럼 그 평범함을 인정하였습니다. 저는 이것을 "8개월 천하"라고 부릅니다. 이때부터 평범한 아이를 키우는 워킹맘으로서 저는 아이 교육에 대한 고민을 하기 시작하였고, 신랑과 제가 뼈 빠지게(정말?) 벌은 돈으로 영어 사교육에 투자할 수는 없다는 생각에 사이버대학 영문학부 3학년에 편입하기로 결심했습니다. 게다가 이 학교에서 몇몇 과목을 들으면 MB정부 출범 초기에 대통령 인수위에서 언급했던 TESOL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으니, 미래 실업자가 되는 어느 날을 대비할 수도 있고 현재 업무에도 도움이 될테니까요. 현실과 부딪히다. 운명의 탓인지 입학 원서를 내고 나니 전문 커리어 우먼의 이미지를 ...
    Date2009.01.18 Category나머지... ByCUBRID_DEV Views44179
    Read More
  3. CUBRID Inside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CUBRID 개발자와의 첫 번째 만남, CUBRID Inside! “기술 간담회”라는 멋진 표현을 쓰려고 했더니, 단어의 느낌이 어렵고 딱딱하다면서 극구 말리던 A 차장님의 의견을 받들어 소심하게 “만남”이라고 표현하렵니다. 주제는 기술 세미나, 방식은 자유로운 토론, 그리고 분위기는 시끌시끌~을 표방하고 싶은데… 가능할까요? ^^ 저희도, 오시는 분들도 모두 DB에 관심 있으신 거 맞죠? 저희도, 오시는 분들도 모두 오픈소스에 관심 있으신 거 맞죠? 그렇다면 할 얘기들이 많을 것 같은데… 이번에는 첫회 모임이니까 무겁지 않게 그러나 서로 의미 있는 시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테니, 많은 관심 부탁 드립니다. - 일시: 1월29일(목) 오후 6시~8시 - 장소: 강남대로 토즈 - 주제: CUBRID 오픈개발 첫걸음(소스다운 및 빌드/ 소스구조 개요/질의) - 참가비: 무료 - 참여방법: cubrid@nhncorp.com 으로 신청 메일 보내기
    Date2009.01.15 Category알려요~ ByCUBRID_DEV Views54344
    Read More
  4. 초보 PM의 CUBRID 첫 릴리스

    Program Manager라는 역할을 지금 다니는 회사에 면접을 보면서 처음 들어 보았다. 이 일 저 일을 많이 한다고 들었었다. 왠지 이름만 들어도봐도 살짝 설레었고 사람들 속에서 내 이름이 많이 불릴 것 같은 생각이 들어서 맘에 드는 역할이었다. 사람의 이름이 불린다는 것은 내가 속한 사회에서 역할을 가지고 있고, 나의 가치가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사실 전 직장에서도 Product Management 담당 부서가 있었다. 하지만 나와는 연관이 없는 사람들인지라 만나본 적은 없다. 지금 생각해 보면 Product Management가 지금 내가 하고 있는 하지만, PM은 Post meridiem 늦게까지 일한다고 PM이라고 농담으로 한 번씩 하였던 기억이 살짝 난다. 지금 일하는 회사에서 PM은 개발이 시작되는 곳과 끝나는 곳에서 전체적으로 잘 구성될 수 있도록 하고, 사용자들이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활동을 해야 한다. 전체적으로 잘 구성되도록 하기 위해서는 제품에 대한 인사이트가 필요하고, 사용자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대화 능력과 설득 능력이 필요할텐데... 2달이나 지났지만, 아직 제대로 하고 있는 게 없다. 그래서 그런지 항상 "내가 잘 할 수 있을까?" 라는 고민에서 벗어날 수...
    Date2009.01.14 Category제품 여행 By일동차렷? Views37018
    Read More
  5. 2008년 큐브리드 핵심 키워드 - CUBRID 오픈...

    지난 한 해 큐브리드의 핵심 키워드는 “CUBRID 오픈소스화”가 아닌가 합니다. 2006년 5월에 선언했던 무료 라이선스 정책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작년 11월 CUBRID를 오픈소스로 전환함으로써 명실공히 국내에서 대표적인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로 포지셔닝을 시작하였고, 국내 개발자/사용자와 함께 만들어가는 DBMS를 지향하고자 하는 큐브리드의 모습에 많은 분들의 관심이 있었습니다. “앤드류 그로브 승자의 법칙”이라는 책에 전략적 변곡점(strategic inflection point)이라는 용어가 나옵니다. 변화가 시작되는 지점이라는 의미인데, 인텔은 세계 최초 메모리(DRAM) 개발업체라는 포지셔닝을 과감히 포기하고 마이크로프로세서로 승부를 거는 전략을 취했습니다. 큐브리드는 인텔처럼 사업 분야의 변경을 가한 것은 아니지만, DBMS 원천 소스를 오픈하고 참여형 프로젝트로 전환함으로써 국산 DBMS의 성공 가능성을 한층 높였고, CUBRID의 오픈소스화가 국내 DBMS 시장에 새로운 변화를 창출하는 변곡점이 되기를 바랍니다. 큐브리드는 개발자 확산과 적용 확산이라는 목표를 향해 다시 한번 신발끈을 꽉 조여 매고 힘찬 발걸음을 내 딛도록 하겠습니다. 초심을 잊지 않고...
    Date2009.01.02 Category오픈소스 이야기 By정병주 Views60481
    Read More
  6. DBMS시장, 그리고 CUBRID

    요즘 고민들. 어떻게 하면..? 어떻게 하면 더 많은 개발자들이 개발에 참여할까? 어떻게 하면 더 좋은 제품을 만들까? CUBRID 소스를 오픈한 후 머리 속에서 떠나지 않는 질문들이다. 누군가가 이런 질문들에 대해 실행 가능한 정답을 건네주면 참으로 좋으련만… 요즘 신문지 상에 오르내리는 자동차 업계 소식을 보고 있자니, 문득 자동차 시장과 DBMS 시장의 공통점이 많다는 생각이 든다. 자동차 시장과 DBMS 시장.. 자동차를 구매하는 소비자는 무려 80% 이상이 남성이라고 한다. DBMS 선정에 관여하는 소비자 역시 남성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두말하면 잔소리다. 또한, 자동차 구매와 애프터 서비스(A/S)가 유기적 관계를 이룬다는 점에서도 DBMS와 유사하다. DBMS의 경우 기술지원 서비스의 품질과 유지보수 비용을 필수적으로 고려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외산 자동차에 대한 신뢰성이 높다는 점도 유사하다. 이것은 자동차나 DBMS 의 주요 업체가 해외(미국, 일본, 독일 등)에 기반을 두고 있으며, 시장 개척자로서 장기간 더 많은 기술력을 축적했기 때문일 것이다. 주요 구매 결정 요소로는 성능, 디자인, 비용, 안전성.. 다음은 국내 경영 대학원의 논문...
    Date2008.12.24 Category시장 살펴보기 ByCUBRID_DEV Views73926
    Read More
  7. 큐브리드 인수 및 오픈소스화에 대한 피드백

    두달 전에 내부 참고용으로 정리했던 문서를 블로그 형태로 편집하였습니다. 9월 30일 NHN 자회사인 서치솔루션의 큐브리드 인수 및 오픈소스화에 대한 피드백을 정리한 내용으로 KLDP 및 네이버 블로그/뉴스/카페를 조사하였으며(검색어: 큐브리드), 기간은 2008년 9월 30일(화)부터 10월 17일(금)까지 총 18일입니다. 1. KLDP KLDP는 국내 최대 FOSS (Free/Open Source Software) 커뮤니티로서 OSS 의견 수렴의 바로미터 사이트입니다. KLDP는 원래 LDP (Linux Documentation Project)의 한글 문서 작업 공간으로서 리눅스를 중심으로 한 자유 소프트웨어,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전반에 걸친 문서화 작업에서 주로 많은 성과를 만들어 왔으며, 그러한 작업 결과물들은 모두 자원봉사자들의 자발적인 활동으로 이루어졌습니다. 1996년 10월에 권순선(설립/운영자)님의 개인 홈페이지로 출발하여 리눅스 관련 문서를 한글로 번역해서 인터넷으로 제공하는 것을 주 활동으로 운영되었고, 현재는 문서화뿐만 아니라 커뮤니티, 개발자 공간, 프로젝트 호스팅 등 다양한 활동들을 진행해 나가고 있는, 국내에서 가장 오래되고 가장 활성화된 FOSS 개발자/사용자 커뮤니티입니다. 10...
    Date2008.12.15 Category시장 살펴보기 By정병주 Views41105
    Read More
  8. CUBRID 2008 신제품이 출시되던 날…

    지난 11월 22일(토) 양재동 AT Center에서 NHN DeView 2008 행사가 진행되었습니다. NHN에서 처음으로 개최한 대규모 개발자 컨퍼런스로서, “독립사이트 활성화를 위한 NHN 정보플랫폼”이라는 키 메시지를 중심으로 정보플랫폼 제공을 위해 NHN이 보유하고 있는 각종 서비스 컴포넌트(XE, CUBRID, SmartEditor, nFORGE 등)들이 오픈소스로 출사표를 던진 날입니다. 물론, 이날 행사를 통해 CUBRID 2008 신제품이 공식적으로 출시되었으며, 오픈소스 DBMS로 첫선을 보인 날이기도 합니다. “DeView”는 개발자의 시각(Developer's View)과 국내 개발자들이 함께 내딛는 새로운 첫걸음(Debut)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중의적 표현으로, CUBRID 2008 역시 국내 개발자과 함께 만들어가는 DBMS를 지향하고 있고, 오픈소스 DBMS로 새롭게 출발한다는 측면에서 그 궤를 같이하고 있습니다. CUBRID는 A 트랙의 세번째 세션에서 진행되었으며, NHN DBMS개발랩 진은숙 랩장님께서 CUBRID 오픈소스화 배경 및 제품 소개, 라이선스 모델, 프로젝트 참여 방법에 대한 3가지 테마를 가지고 30분 정도 발표해 주셨습니다(발표 및 동영상 자료는 아래 링크 참조). 특히, CUBRID 2008이 채택하고 ...
    Date2008.12.07 Category제품 여행 By정병주 Views5395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Contact Cubrid

Tel. 070-4077-2110 / Email. contact_at_cubrid.com
Contact Sa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