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Image
시장 살펴보기
2010.03.18 01:47

큐브리드, 글로벌을 꿈꾸다.

조회 수 30594 추천 수 0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큐브리드가 꿈꾸는 글로벌 ..

 

 

 

큐브리드의 글로벌에 대한 짧은 이야기를 시작하려고 한다.

 

우선, 글로벌이라는 단어를 떠 올리면 내 머릿속에는 모 그룹총수의 저서인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 라는 책이 언뜻 떠오른다. 책을 읽었던 그 시절에 ‘만약, 세계를 목표를 어떤 일을 한다면 정말 열심히 그리고 제법 스마트한 머리로 지혜롭게 해야겠다’ 라는 생각을 가졌었던 것 같다. 물론, 그 점은 지금 시점에도 분명한 조건 중에 하나라고 믿고 있다.

 

왜냐하면, 글로벌은 생각보다 참 넓고 모르는 게 많기 때문이다.

 

오픈소스 DBMS 기업인 큐브리드가 글로벌에 대한 꿈을 꾸기 시작한 것은 제법 오래 되었고, 그 증거로 큐브리드는 이미 아시아국가에 제법 규모 있는 적용사례를 가지고 있다. 그렇지만, 큐브리드가 오픈소스로 체질을 전환한 후 본격적으로 해외를 바라보고 실행에 옮기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나, 큐브리드는 제한된 인력과 투자자금으로 글로벌화에 대하여 다른 기업들과 조금 다른 행보를 가려고 노력하고 있다.

 

 큐브리드의 경우를 살펴보기에 앞서, 한국 소프트웨어 기업들의 눈높이를 살짝 열어 보면 이런 세가지 방향으로 정리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물론, 각각 보유하고 있는 소프트웨어의 특성과 바라보는 방향에 따라 첫 발자국을 찍는 방법이 다양한 것이 사실이지만 ...

 

첫 번째로, 한국에서 제일 가까운 국가를 최우선으로 바라보는 경우를 생각할 수 있다.


, 2시간 남짓한 시간 안에 쉽게 날아갈 수 있는 일본, 중국을 그 대상국가로 하고 진출을 시도하는 경우이다. 이 경우, 지구촌이라는 말이 무색하지 않게 보통은 비행기로 2시간 안에 해당국가의 비행장에 내릴 수 있는 장점을 이용할 수 있다. 빠른 비즈니스 환경을 만들어 나갈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고, 또 소프트웨어의 특성상 만일의 경우에 긴급한 지원이 가능하다는 부가적인 장점도 생각할 수 있다. 또한, 문화라는 면에서 보면 - 물론, 비슷한 듯 그렇지만 많이 다른 나라인 중국과 일본일 수 도 있지만 – 비슷한 동양권 문화의 배경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한국기업이 비교적 쉽게 공감대를 만들어 나갈 수 있다는 장점이 가지고 있다고 할 수 있다.

 

두 번째로는, 규모 있는 큰 시장을 바라보는 경우다.


일반적으로 소프트웨어 기업이 바라볼 수 있는 가장 큰 시장 중 하나는 미국(북미) 일 것이다 (물론, 중국을 빼 놓을 수 없지만). 미국은 소프트웨어 분야의 다양한 스타기업들을 가지고 있는 약속의 땅일 수도 있다. 풍부한 우수한 인력자원과 우호적인 정부정책 그리고 가능성에 대한 투자가 이어지는 기회의 대상으로 볼 수도 있다. 그러나, 치열한 경쟁과 지역적으로 만만치 않은 투자부담이 따르는 대상일 것 이다.

 

세 번째로는, 떠 오르는 시장이다.


우리는 이런 국가를 흔히 이머징국가(Emerging Country)라고 부른다. 시장규모와 가능성만을 놓고 보면 내 눈높이에서는 중국도 분명 이머징국가로 볼 수 있을 것 같다. 다만, 사회의 변화가 빠르고, 여러 가지 기반이 갖추어져 나가는 그런 국가들은 다양한 범주에서 대상으로 고려할 수 있다. 2009년도 중소기업의 해외진출 희망국가 목록에는 캄보디아, 인도, 인도네시아, 우즈베키스탄, 에콰도르, 브라질 같은 국가들이 있었다. 앞으로의 가능성을 주목하고 『선점』 이라는 대망을 품고 노려보는 지역일 것 이다.

 

물론, 큐브리드의 글로벌 역시 이런 세가지 카테고리에 포함되기는 하지만, 유관된 전문인력과 글로벌진출을 위한 투자에 대한 한계가 분명하기 때문에, 조금 다른 방향으로 글로벌을 가려고 노력한다. , 데이터베이스를 사용하는 사람에 초점을 맞추어 사람과 교감할 수 있는 마케팅에 주력하려고 한다. , 파워블로거(Power Blogger), 구루(Guru) 그리고 심오한 지식의 여러 리뷰어들과의 직접적인 접촉을 통하여 큐브리드의 인식도 즉, 어웨어니즈(Awareness)를 충분히 확산시키려고 한다.

 

그들을 만나기 위해, 그들이 모이는 글로벌컨퍼런스에 직접 참석하여 큐브리드의 이름을 알려주고 또, 유관된 커뮤니티에 참석해서 우리의 가치를 전달하려고 한다. 또한, 소셜네트워킹을 통한 간접적인 만남을 통해 우리의 이름을 알게 하려고 한다. 이렇게 한 걸음씩 두 걸음씩 진도를 나가면, 충분히 알려진 이름의 제품(Known Product)으로 성장할 수 있을 거라고 믿어 진다.

 

이런, 글로벌에서의 굳건한 발걸음을 위해서는 또한, 국내에서 큐브리드를 끌어주고 밀어주는 많은 이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의 경주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큰 소리로 외쳐본다

“글로벌 이여, 기다려라. 큐브리드가 간다” My Abata.jpg

 

 

 

  • ?
    멜라니 2010.03.18 01:54
    이 그림은 거의 몽타쥬 수준인데요^^; 홧팅입니다.
  • ?
    낡은청바지 2010.03.18 01:57
    그러게요...저런 그림을 어디서 구하셨을까요....-_-;;;
  • ?
    정병주 2010.03.18 08:10
    전략경영에서 기업 경쟁력의 원천을 이야기 할 때 키워드가 3개 있다고 합니다. Competition for business portfolio, competition for R&C (resources & capabilities), competition for innovation. 그런데, 가장 중요한 것은 ‘competition for dreams’라고 하더군요. 즉, 기업 경쟁력의 원천은 꿈을 갖고 있느냐 없느냐에 따라 달라진다고 합니다. ^^
  • ?
    정병주 2010.03.20 00:53
  • ?
    1인 2010.03.23 17:37
    오픈소스와 큐브리드에 애정있는 개발자입니다. 좋은 글 읽었습니다.

    개발자로서 우리 소프트웨어가 해외에서도 지명도가 있으면 하는 바램을 가지고 있습니다. 특히나, 큐브리드 같은 기초 소프트웨어가 해외에서 알려진다면 울 나라 SW 산업에도 빛을 있을 것 같습니다. DB 는 백신같은 패키지 응용S/W 하고는 다르잖아요.그지요? 

    좋은 글 감사하구요, 앞으로도 해외진출에 관한 새소식 많이 들었으면 좋겠습니다.

  1. Oracle Database SE2 살펴보기

    오라클의 FY 2016 3사분기 시작일인 2015년 12월 1일을 기점으로 Oracle Database Standard Edition 1과 Standard Edition 제품 판매가 중단되었으며, Standard Edition 2가 새롭게 추가 되었습니다. 또한, 2016년 8월 31일자를 기해서 Oracle SE1, SE에 대한 서포트와 보안 패치, 업그레이드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DBMS 시장의 강자인 Oracle Database 제품군에 변화가 생긴 것으로, 이러한 정책 변화는 다수의 사용자들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사안이라 국내 IT 매체에서도 이슈화를 할 것으로 생각했었습니다. 그런데, 당시 관련 기사를 검색해 보면 CIO Korea의 외신 번역기사와 데이터넷 기사 외에는 전무한 상태였으며, 개인적으로는 ‘왜 관련 기사를 쓰지 않을까?’하고 약간 의아한 생각이 들기도 했었습니다.   ->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만료일에 주의하라" 애널리스트 경고 (CIO Korea, 2015-11-13) -> “SMB 시장에서 脫 오라클 바람 예고” (데이터넷, 2016-03-02)   어느덧 2년 가까운 시간이 지났기 때문에 대부분의 사용자 분들이 Oracle Database SE2 관련 정보를 습득하고 계시겠지만, 간략하게 정리를 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구분 SE1 SE SE2 릴리...
    Date2017.10.27 Category시장 살펴보기 By정병주 Views8612 Votes0
    Read More
  2. 서버 시장의 변화 - x86 Up, Unix Down

    2008년 CUBRID가 오픈소스 DBMS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내부적으로 중요한 의사결정이 있었습니다. 그것은 바로 Unix 계열 운영체제를 지원하지 않는 것이었습니다. 기존에 CUBRID는 Linux, Windows 운영체제 외에 Unix 계열 운영체제(HP HP-UX, IBM AIX, SUN Solaris)를 모두 지원하였으며, 오픈소스 전환 이후 Linux와 Windows 운영체제에만 집중하기로 한 것입니다. 당시 Unix 계열 고객사도 있었기 때문에 내부적으로 갑론을박이 있었지만, 제한된 개발 리소스로 다양한 운영체제를 지원하는 것보다는 선택과 집중을 통해 CUBRID 제품의 성능 향상과 기능 개선에 초점을 맞추었습니다. 사실, 다양한 운영체제를 지원하기 위해서는 개발 및 QA 인프라 구축, 운영체제 포팅, 그리고 서스테이닝 등 상당한 비용이 수반될 수 밖에 없습니다. 최근 IT 시장조사 기관인 가트너의 2017년 2분기 세계 서버 매출 결과를 보면 x86 서버는 출하량 2.5%, 매출 6.7% 증가한 반면, Unix 서버(RISC·아이테니엄 서버)는 각각 21.4%, 24.9% 하락했습니다. -> 관련 기사: HPE, 2017년 2분기 서버 매출 1위 유지(블로터닷넷, 2017.09.14) Unix 서버 출하량과 매출이 급격하게 추락하는 원인에는 ...
    Date2017.09.15 Category시장 살펴보기 By정병주 Views1361 Votes0
    Read More
  3. 클라우드와 리눅스, 그리고 마이크로소프트

    2014년 10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마이크로소프트 기자간담회에서 2월에 취임한 신임 CEO인 사티아 나델라(Satya Nadella)는 “Microsoft loves Linux”라는 메시지를 전달함으로써 시장에 충격을 주었습니다. 왜냐하면 전임 CEO인 스티브 발머(Steve Ballmer)는 리눅스를 “암(cancer)”적인 존재라는 표현으로 적대시 해왔고, 마이크로소프트 회사 자체가 독점(proprietary) 소프트웨어를 통해 엄청난 수익을 창출한 대표적인 기업이기 때문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CEO가 바뀌었을 뿐인데 어떻게 리눅스를 바라보는 회사의 입장이 180도 바뀌었을까요? 사티아 나델라 CEO의 설명을 들어보면 이미 마이크로소프트 애저(Azure) 플랫폼의 VM (Virtual Machine) 중에 약 20% 정도가 오픈소스 운영체제라는 것입니다. 따라서,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플랫폼을 확산시키기 위해서는 리눅스 사용자들을 수용할 수 밖에 없었던 것이며, 실질적으로 ‘마이크로 소프트의 밥줄은 윈도우가 아니다.’라는 기사를 확인해 보면, 2015년 4사분기 기준으로 매출 실적 1위는 클라우드 서버, 2위는 게임 부문, 3위 오피스, 4위 윈도우 순으로 나타납니다. (윈도우의 전체 매출 비중은 10%)...
    Date2017.09.06 Category시장 살펴보기 By정병주 Views744 Votes0
    Read More
  4. 큐브리드, 글로벌을 꿈꾸다.

    큐브리드가 꿈꾸는 글로벌 .. 큐브리드의 글로벌에 대한 짧은 이야기를 시작하려고 한다. 우선, 글로벌이라는 단어를 떠 올리면 내 머릿속에는 모 그룹총수의 저서인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 라는 책이 언뜻 떠오른다. 책을 읽었던 그 시절에 ‘만약, 세계를 목표를 어떤 일을 한다면 정말 열심히 그리고 제법 스마트한 머리로 지혜롭게 해야겠다’ 라는 생각을 가졌었던 것 같다. 물론, 그 점은 지금 시점에도 분명한 조건 중에 하나라고 믿고 있다. 왜냐하면, 글로벌은 생각보다 참 넓고 모르는 게 많기 때문이다. 오픈소스 DBMS 기업인 큐브리드가 글로벌에 대한 꿈을 꾸기 시작한 것은 제법 오래 되었고, 그 증거로 큐브리드는 이미 아시아국가에 제법 규모 있는 적용사례를 가지고 있다. 그렇지만, 큐브리드가 오픈소스로 체질을 전환한 후 본격적으로 해외를 바라보고 실행에 옮기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나, 큐브리드는 제한된 인력과 투자자금으로 글로벌화에 대하여 다른 기업들과 조금 다른 행보를 가려고 노력하고 있다. 큐브리드의 경우를 살펴보기에 앞서, 한국 소프트웨어 기업들의 눈높이를 살짝 열어 보면 이런 세가지 방향으로 정리할 수 있지 않을까...
    Date2010.03.18 Category시장 살펴보기 Bythedot Views30594 Votes0
    Read More
  5. 객체관계형 데이터베이스는 왜 성공하지 못한건가요?

    이틀 전 큐브리드닷컴 자유게시판에 "객체관계형데이터베이스는 왜 성공하지 못한건가요?"라는 제목으로 문의가 올라왔습니다. 처음에는 댓글 수준에서 간단하게 답변을 드릴까 했었는데 좀더 상세하게 설명을 드리는 것이 좋을 것 같아 정리를 해 보았습니다. 하지만, 제가 개발자나 엔지니어가 아니기 때문에 기술적인 관점보다는 전체적인 시장 관점에서 정리를 하였으며, 다른 시각 혹은 관점이 있을 수 있다는 전제하에서 출발을 하고자 합니다. 우선, 객체관계형(Object-Relational) 데이터베이스에 대해서 살펴보면, ORDB의 연구는 마이클 스톤브레이커 박사와 같은 선구자들에 의해 1980년대에 진행되었으며, 기존 관계형(Relational) 데이터베이스 개념에 객체 개념을 추가한 것입니다. 따라서, 객체지향형(Object-oriented) 데이터베이스와 달리 관계형 데이터베이스의 “편의성(표준 SQL 지원)과 성능을 계승”하고, 객체 개념을 통한 “모델링 장점”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1980년대의 리서치 이후 1990년 초중반에 상용화 제품들이 나오기 시작하는데, 대표적인 제품 중에 하나가 일러스트라(Illustra) - 일러스트라의 모태는 UC Berkeley의 Postgres 리서치 프로젝트...
    Date2010.01.30 Category시장 살펴보기 By정병주 Views43841 Votes0
    Read More
  6. DBMS시장, 그리고 CUBRID

    요즘 고민들. 어떻게 하면..? 어떻게 하면 더 많은 개발자들이 개발에 참여할까? 어떻게 하면 더 좋은 제품을 만들까? CUBRID 소스를 오픈한 후 머리 속에서 떠나지 않는 질문들이다. 누군가가 이런 질문들에 대해 실행 가능한 정답을 건네주면 참으로 좋으련만… 요즘 신문지 상에 오르내리는 자동차 업계 소식을 보고 있자니, 문득 자동차 시장과 DBMS 시장의 공통점이 많다는 생각이 든다. 자동차 시장과 DBMS 시장.. 자동차를 구매하는 소비자는 무려 80% 이상이 남성이라고 한다. DBMS 선정에 관여하는 소비자 역시 남성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두말하면 잔소리다. 또한, 자동차 구매와 애프터 서비스(A/S)가 유기적 관계를 이룬다는 점에서도 DBMS와 유사하다. DBMS의 경우 기술지원 서비스의 품질과 유지보수 비용을 필수적으로 고려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외산 자동차에 대한 신뢰성이 높다는 점도 유사하다. 이것은 자동차나 DBMS 의 주요 업체가 해외(미국, 일본, 독일 등)에 기반을 두고 있으며, 시장 개척자로서 장기간 더 많은 기술력을 축적했기 때문일 것이다. 주요 구매 결정 요소로는 성능, 디자인, 비용, 안전성.. 다음은 국내 경영 대학원의 논문...
    Date2008.12.24 Category시장 살펴보기 ByCUBRID_DEV Views74271 Votes0
    Read More
  7. 큐브리드 인수 및 오픈소스화에 대한 피드백

    두달 전에 내부 참고용으로 정리했던 문서를 블로그 형태로 편집하였습니다. 9월 30일 NHN 자회사인 서치솔루션의 큐브리드 인수 및 오픈소스화에 대한 피드백을 정리한 내용으로 KLDP 및 네이버 블로그/뉴스/카페를 조사하였으며(검색어: 큐브리드), 기간은 2008년 9월 30일(화)부터 10월 17일(금)까지 총 18일입니다. 1. KLDP KLDP는 국내 최대 FOSS (Free/Open Source Software) 커뮤니티로서 OSS 의견 수렴의 바로미터 사이트입니다. KLDP는 원래 LDP (Linux Documentation Project)의 한글 문서 작업 공간으로서 리눅스를 중심으로 한 자유 소프트웨어,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전반에 걸친 문서화 작업에서 주로 많은 성과를 만들어 왔으며, 그러한 작업 결과물들은 모두 자원봉사자들의 자발적인 활동으로 이루어졌습니다. 1996년 10월에 권순선(설립/운영자)님의 개인 홈페이지로 출발하여 리눅스 관련 문서를 한글로 번역해서 인터넷으로 제공하는 것을 주 활동으로 운영되었고, 현재는 문서화뿐만 아니라 커뮤니티, 개발자 공간, 프로젝트 호스팅 등 다양한 활동들을 진행해 나가고 있는, 국내에서 가장 오래되고 가장 활성화된 FOSS 개발자/사용자 커뮤니티입니다. 10...
    Date2008.12.15 Category시장 살펴보기 By정병주 Views41273 Votes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Contact Cubrid

대표전화 070-4077-2110 / 기술문의 070-4077-2147 / 영업문의 070-4077-2112 / Email. contact_at_cubrid.com
Contact Sales